뉴스>전체

더보기
양현종, 트리플 스리 야마다에게 역전 스리런
등록 : 2019.11.17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일본 야구 대표팀 야마다 테츠토가 일명 '트리플 스리(3할-30홈런-30도루)'를 달성한 건 무려 3차례.


일본을 대표하는 호타준족 야마다는 올 프리미어12에서 손맛을 통 못 봤다. 결승전 전까지 7경기 나와 17타수 3안타를 쳤으나, 장타는 2루타 2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야마다는 17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과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1번 타자 겸 1루수로 나와 경기를 뒤집는 결정적 3점 홈련을 쳤다.

양현종이 실투를 던진 게 컸다. 양현종은 1회 초 김하성 김현수가 홈런 두 방을 쳐 합 3점을 지원하면서 가볍게 시작했으나, 2회 말 아쉬움을 남겼다.

양현종은 2사 1, 2루에서 야마다에게 속구를 과감히 꽂았으나, 공이 복판으로 몰렸다. 야마다가 날린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갔고, 한국은 리드를 다시 내줬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