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왓포드 이적설' 김민재 ''유럽? 기회가 되면 꼭 나가고 싶다''
등록 : 2019.11.15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왓포드 이적설에 입을 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레바논과 0-0으로 비겼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김민재는 "결과를 가져와야 하는 경기에서 결과 가져오지 못했고, 핑계 댈 것도 없이 남은 경기 다 이겨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결과를 가져오는데 실패했지만, 4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민재는 "실점을 안 하고 있지만 결과를 가져와야 되는 시기다. 1경기, 1경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무실점은 지금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 1위지만 오늘 같은 경기는 꼭 잡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북한전도 이겼어야 한다. 아쉽다"라고 계속해서 자책했다.

북한전에 이어 또 다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됐다. 김민재는 "북한과 경기할 때도 무관중 경기였다. 그래서 결과가 안 나왔다고 하면 핑계다. 상대 팀이나 저희나 다 똑같다. 열악한 잔디 상태도 양 팀 모두에게 똑같은 조건이다"라고 무관중 경기가 핑계가 되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왓포드 이적설이 재차 불거졌다. 김민재는 "아직 잘 모르겠다. 소속팀이 1, 2위 다툼을 하고 있다. 대표팀도 중요한 경기 중이다. 경기력에만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도 "유럽은 기회가 되면 꼭 나가보고 싶다. 그 생각은 그대로다"라고 답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