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레바논전 결과에 실망...손흥민 ''공격수 입장에서 미안하다''
등록 : 2019.11.15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벤투호 캡틴 손흥민이 레바논전 직후 고개를 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레바논과 0-0으로 비겼다.

주장 손흥민이 선발 출전했지만 기대만큼의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왼쪽 측면에서 선 손흥민은 최전방을 오가며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레바논의 수비를 뚫는데 애를 먹었고, 90분 동안 득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지난 북한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무승부다. 한국은 2승2무(승점 8)를 기록하며 H조 1위를 지켰지만 북한(승점 7)과 레바논(승점 7)의 추격을 계속 받게 됐다. 우위에 있음에도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위치다.

경기 후 팀 분위기는 꽤 가라앉아 있었다. 샤워 시간을 고려하더라도, 평상시보다 믹스드존에 나오는 시간이 늦었다. 결국 대표팀은 경기 후 한 시간이 더 지나서야 믹스드존에 모습을 드러냈다.

황의조의 말에 따르면, 경기 후 선수들간 긴 시간 동안 미팅을 가졌다고 한다. 레바논전의 문제를 되짚어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손흥민은 "특별한 이야기 안 했다"라며 말을 아꼈다.

2경기 연속 득점이 없다. 손흥민은 "항상 너무 아쉽다. 어떻게 항상 만족할 경기력을 갖고 갈 수 있겠나. 공격수 입장에서 수비수들에게 많이 미안하다. 경기에 못 뛴 선수들에게도 상당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라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찬스가 있었을 때, 특히 이런 경기에서는 골을 넣어야 편안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공격수 입장에서 미안하게 생각한다.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재차 '미안하다'는 말을 강조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