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월드컵 2차예선] ‘통한의 자책골’ 중국, 시리아 원정서 1-2 패… 2위도 불안
등록 : 2019.11.15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중국이 통한의 자책골로 2차 예선 첫 패배를 맞이했다.


중국은 14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레이트(UAE) 두바이 알 샤밥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A조 4라운드에서 1-2로 졌다.

비록, 2승 1무 1패로 승점 7점으로 필리핀과 동률이 됐지만, 골 득실 차와 승자승 대결에서 앞서며 2위를 유지했다. 시리아는 4연승으로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중국은 이날 경기에서 4-1-2-3으로 나섰고, 엘케손-양쉬-우레이 스리톱을 앞세워 시리아를 위협했다. 시리아는 4-2-3-1로 맞섰다.

시리아가 선제골에 성공했다. 전반 19분 오마리가 골을 넣으며, 경기를 주도했다.

그러나 중국에는 우레이가 있었다. 우레이는 전반 30분 동점골에 성공하며 승부에 균형을 맞춰놨다.

실점을 내준 시리아는 후반전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16분 알 소마흐의 슈팅은 중국 골키퍼 얀준링 선방에 걸렸다. 2분 뒤 살라마의 슈팅은 빗나갔다.

시리아는 두들긴 끝에 행운의 결승골을 넣었다. 후반 31분 왼 측면에서 올라온 크리빈의 크로스가 걷어내려던 장린펑 발에 걸렸다. 장린펑 발 끝에 걸린 볼은 골문으로 향하면서 자책골이 됐다.

이후 중국의 반격이 시작됐지만, 시리아의 수비는 두터웠다. 결국 시리아의 2-1 승리로 마무리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