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월드컵 2차예선] '한광성 골' 북한, 4경기 만에 패배… 투르크 원정서 1-3 패
등록 : 2019.11.14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북한이 4경기 만에 패배 하며, 벤투호에 다소 숨통을 트여줬다.

북한은 14일 오후 8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슈가바트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4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북한은 2승 1무 1패로 2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레바논전에서 승리하면, 북한과 격차를 벌릴 수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전반 23분 티토프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경기를 계속 주도한 투르크메니스탄은 후반 28분 아마노프의 추가골로 더 달아났고, 후반 44분 오라즈사헤토프의 쐐기골로 북한의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북한은 추가시간 페널티 킥 기회를 맞이했지만 실축했다. 이후 한광성이 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