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귀국' 류현진 ''올 시즌 99점!'' (일문일답)
등록 : 2019.11.14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김현세 기자= 올 시즌 훌륭한 성적을 낸 류현진(32, 다저스)이 금의환향했다.


류현진은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아내 배지현 씨와 함께 입국했다. 부활을 알렸던 당시 물들인 금색 머리를 한 채 환영 인사를 받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나와 182.2이닝 던졌고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잘 던졌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하는 기염도 토했다.

또, 14일 8시(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발표에서 총 88점을 얻어 2위에 오르는 쾌거도 이뤘다.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1위표를 받아 새 역사를 썼다.

지난해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한 류현진은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미국 현지에서 류현진 행선지를 두고 여러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류현진은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에게 권한을 맡긴 상태다.

다음은 류현진과 일문일답

환상적 시즌 보냈는데, 시즌 자평한다면.
▲전체적으로 시즌 잘 마쳤다. 선발 투수로 30경기 목표로 했는데, 29경기 나섰다. 만족한다. 무엇보다 몸 상태가 좋았던 게 만족스럽다.

평균자책점 1위, 사이영상 2위 했는데.
▲몸이 좋다 보니 자연스레 기록이 나왔다. 몸이 안 받쳐 줬다면 그런 기록 안 나왔다.

자유계약(FA) 행보는 어떻게 보낼 건가.
▲나는 운동만 할 생각이다. 그건 에이전트에게 일임했다. 국내에서는 운동만 하면서 쉬겠다.

아버지가 되는데, 본인 운동신경과 아내 미모를 닮는다면 금상첨화일 텐데.
▲다 닮았으면 좋겠다. 건강하게 자랐으면 한다.

FA와 관련해서 이야기할 게 있다면.
▲지금은 아무런 생각 않고 있다. 에이전트에게 다 말해놓은 상태이고, 조율할 부분이 있으면 잠깐이라도 미국에 다녀와야 할 것 같다.

계약 기간은 어느 정도 생각하고 있나.
▲3, 4년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그 정도가 내게도 좋을 것 같다. 상황이 괜찮은 거로 알고 있다.

추신수가 텍사스 단장에게 추천한 거로 알고 있는데.
▲감사한 일이다. 한국인 선수와 같은 팀에서 경기 하는 것만으로 특별한 일이다.

다저스와 우선 협상은.
▲별 이야기 없었다.

올 시즌 성적 점수로 매긴다면.
▲아…. 99점? 99점 줄 수 있을 정도로 성적이 좋았다고 본다.

1점은 무엇인가.
▲8월 성적이 안 좋았던 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인데, 예상 했는지.
▲전혀 못 했고, 아예 신경도 안 쓰고 있었다. 한참 기사가 많이 나왔는데, 나는 전혀 생각 않고 있었다.

1위표 처음으로 받았는데.
▲좋다. 더 많이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있었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 밝혔는데, 조언할 게 있다면.
▲내가 조언할 건 없다. 한국에서 최고 투수다. 광현이가 가게 되면 잘 해낼 거로 본다. 나와 마찬가지로 몸 관리 잘 하면 충분히 잘하리라 본다.

올 시즌 드러나지 않은 부분에서 성과가 있다면.
▲몸 상태와 평균자책점 두 가지다.

그 두 가지가 경기 치르는 데 원동력이 됐나.
▲그 부분이 크다. 몸 상태가 돼야 경기도 나설 수 있는 것이니 그 두 가지가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한국 야구 대표팀이 프리미어12 치르고 있는데.
▲미국에서 하이라이트로 봤다. 지난 경기(대만)에서 아쉽게 졌어도, 앞으로 잘할 거로 생각한다.

지난해 20승 목표로 뒀는데, 내년은.
▲신중히 말해야 할 것 같다. 하하. 지난해 아무렇게 대답했다. 늘 말하는 게 평균자책점인데, 내년도 그렇게 목표 잡을 것 같다.

구종 개발할 생각은 있나.
▲전혀 없다. 이제 더 던질 수 있는 공이 없는 것 같다. 하하.

염색 머리로 쭉 갈 생각인가.
▲모르겠다. 미국과 한국이 달라 미용실 가서 (헤어스타일이) 또 바뀔 수도 있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