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오피셜] 평양 이어 '또' 무관중 경기...레바논 '반정부 시위' 여파
등록 : 2019.11.14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평양(북한)에 이은 또 무관중 경기다. 베이루트(레바논)에서도 관중 없는 고요함 속 경기가 진행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당초 많은 레바논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됐다. 레바논 축구협회에서 한국전을 무료로 개방할 수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오면서, 레바논 현지 기자들은 만원 관중까지 자신하기도 했다. 반면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 공식 미팅 이후 협회 관계자가 전한 예상 관중은 약 5천 명 정도였다.

그러나 오히려 관중 없는 경기가 결정됐다. 무관중 경기에 대해선 레바논 현지 언론 및 아랍발 소식으로 먼저 전해졌고, 대한축구협회도 내용을 확인 후 공식 발표했다. 반정부 시위가 경기장 주변에도 벌어지면서 레바논축구협회에서 무관중 경기를 요청했다는 내용이다.

실제로 현재 베이루트는 경기가 정상 진행되는 게 이상할 정도로 불안한 상황이다. 시위대가 거리 곳곳에 타이어를 태우며 점거 중이며, 총을 든 무장 시민들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시위대가 경기장까지 들어오게 된다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협회 관계자는 "레바논 현지 상황을 파악한 협회는 지난 1일 AFC에 제 3국 개최를 요청했다. 하지만 AFC는 레바논, FIFA와 협의 결과 안전보장을 전제로 레바논 개최를 확정했다. 최근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어제 밤 레바논 협회에서 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한국은 월드컵 예선에서 2경기 연속 관중 없이 치르게 됐다. 한 달 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치른 북한전은 사전에 어떤 예고도 없이 홈팀의 독단적인 결정으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 바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영상=김형준, 박성묵 PD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