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1위표 획득!
등록 : 2019.11.14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류현진(32, 다저스)이 역사를 썼다.


메이저리그는 'MLB네트워크' 생중계를 통해 미국기자협회(BBWAA)가 정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시즌 종료와 함께 투표가 진행됐고, 후보로 류현진을 포함해 제이콥 디그롬(메츠), 맥스 슈어저(워싱턴) 셋이 선정됐다.

MLB네트워크가 진행한 방송은 세 후보자와 화상 연결을 해 진행했다. 디그롬, 슈어저와 몇 인터뷰를 거쳤고, 류현진은 방송 당일 귀국 일정이 잡혀 함께하지 못 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로 디그롬이 선정됐고, 2위에 오른 류현진은 총 88점을 획득했다. 1위표는 1장 받았다.

여태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사이영상을 타거나 1위표를 받은 적은 단 한 차례도 안 나왔다. 2006년 대만 왕첸밍, 2013년 일본 다르빗슈, 같은 해 일본 이와쿠마 히사시 등 여러 아시아 선수가 사이영상 후보로 오른 바 있는데, 왕첸밍과 다르빗슈가 각 2위에 오른 게 가장 높았다. 당시 다르빗슈는 93점을 획득해 최다 득표 기록을 남겼는데, 1위표를 받지는 못했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나와 182.2이닝 던지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잘 던졌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전반기는 평균자책점 1.73으로 마칠 정도로 압도적이었으나, 8월 4경기에서 1승 3패 평균자책점 7.48로 주춤해 사이영상 수상에 먹구름이 꼈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런데도 류현진이 갖은 부상 이력을 극복하고 안정적 시즌을 치른 데 손을 드는 이도 적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