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주장' 마투크 ''한국전, 반드시 승리...레바논 국민들에게 선물''
등록 : 2019.11.14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레바논 주장 하산 마투크가 한국전 필승을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현재 베이루트는 반정부 시위의 격화로 도시 전체가 안전하지 못한 상황이다.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투크는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반드시 승리해 레바논 국민들에게 선물을 주고 싶다"라며 축구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것을 약속했다.

조안 우마리와 바셀 브라디의 복귀에 대해선 "레바논의 경쟁력을 강화시켜 팀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한국과 레바논의 기자회견 모두 한국이 최종훈련을 베이루트에서 진행하지 않을 것을 두고 많은 질문이 오갔다. 마투크는 "한국이 최종 훈련을 레바논에서 하지 않은 것이 어떤 식으로든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