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오심 본 ‘오열사’ 오재원의 짧고 굵은 SNS 한마디…”미쳤냐”
등록 : 2019.11.12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지난 11일 오후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

결과는 한국의 시원한 5-1 승리로 끝났지만 3회에 나온 오심은 개운치 못한 뒷맛을 남겼다.

오심 상황은 이렇다. 한국이 3-0으로 앞선 3회 1사 1루에서 이정후가 우중간 2루타를 쳤고, 발이 빠른 1루 주자 김하성은 홈까지 들어갔다.

그런데 일본인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한국 김경문 감독이 비디오판독을 요청한 후 재생된 느린 화면을 보면 미국 포수가 김하성을 태그하지 못한 게 확인된다. 그런데도 주심은 아웃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4년 전 프리미어12에 대표로 출전해 좋은 활약을 했던 오재원(두산)은 이날 경기를 보며 인스타그램에 희로애락을 표현했다. 1회 팀 동료 김재환의 홈런 때 “지렸다”며 기뻐한 오재원은 3회 오심이 나오자 “미쳤냐”고 썼다.

오재원의 짧고 굵은 분노 표현에 8000여 개의 좋아요가 붙었다. 400여 개의 댓글에 팬들은 “블루투스 태그냐”며 화를 내다가 오재원에게 “같이 욕 좀 해 달라”는 부탁을 하기도 했다.

한편 오재원은 2015년 프리미어12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큼직한 타구를 쳤다가 일본 보란듯이 배트플립을 해서 팬들의 환호를 들었던 기억이 있다. 당시 타구는 플라이였지만 팬들은 ‘통쾌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에게 ‘오 열사’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사진=오재원 인스타그램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