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日매체, 프리미어12 오심 관련 김경문 감독의 “깨끗이 인정해야” 멘트만 강조
등록 : 2019.11.12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가 지난 11일 도쿄돔에서 열렸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5-1로 크게 이겼다. 그러나 경기 중 나온 오심 장면은 찜찜함을 남겼다. 문제의 장면은 3회 1사 1루에서 나왔다. 이정후가 우중간 2루타를 터뜨렸고, 1루 주자 김하성이 빠르게 내달려 홈까지 파고들었다.

그러나 주심 시마타 테쓰야(일본)는 김하성의 아웃을 선언했다. 한국의 김경문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중계 화면으로도 나온 이 느린 화면을 보면 미국 포수 에릭 크라츠가 김하성을 태그하지 못하는 가운데 김하성이 홈플레이트 가장자리를 터치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판은 판정을 번복하지 않고 아웃을 선언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 장면에 대해 “결과가 아쉽지만 깨끗하게 인정하는 것이 좋다”고 매너를 지켜 말했다.

일본의 매체 ‘풀카운트’는 12일 오전 기사에서 ‘의혹의 판정…한국 팬들 야유도…감독은 “깨끗이 인정해야”’라는 제목을 붙였다.

이 기사의 내용을 보면 문제의 판정이 오심이었다는 말은 전혀 없다. 다만 당시 김하성이 홈을 터치하고 아웃 당하는 장면이 ‘미묘했다’고 표현했고, WBSC 프리미어12 공식 트위터에 공개된 이 장면 영상에 한국팬들이 ‘세이프가 맞다’며 아쉬운 표현을 많이 했다는 내용이 있다.

일본 야후스포츠에 게재된 이 기사의 댓글 역시 한국에 우호적이지 않다. 일본팬들은 “마운드에 국기를 꽂을 때부터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판정이 아쉽긴 하겠지만 올림픽에는 대만이 나갔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