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레바논 잔디' 안 밟아도 될까...벤투호, 최종훈련을 아부다비서?
등록 : 2019.11.1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레바논전 최종훈련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진행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벤투호는 레바논이 아닌 UAE 아부다비에 베이스캠프를 차렸다. 11일 오후 아부다비에 도착한 대표팀은 호텔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뒤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격전지인 레바논에는 경기 하루 전, 13일 넘어간다는 계획이다.

벤투 감독의 원정 준비는 독특하기로 유명하다. 환경이 열악한 적진에 최대한 늦게 들어간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달 북한 원정도 중국 베이징에서 훈련하다, 경기 하루 전에 평양땅을 밟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더 극단적인 방법을 택했다. 경기 하루 전 최종훈련도 아부다비에서 진행한 후, 레바논으로 넘어간다는 것. 대표팀 관계자는 "레바논에서 공식 훈련을 진행하지 않는다. 아부다비에서 훈련하고 넘어간 뒤 공식 기자회견만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결국 잔디도 밟아보지 않고 경기를 나선다는 뜻이다. 이 관계자는 "현지 답사를 다녀온 결과 경기장 시설과 잔디 상황이 좋지 않았다. 현지 상황도 별로 좋지 않아 아부다비에서 훈련을 하고 넘어가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