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겹경사’ 손흥민, 한국인+개인 최다골에 득점 랭킹 3위까지
등록 : 2019.11.07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가장 힘든 시기에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장해 2골을 터뜨리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지난 주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에 관여됐던 손흥민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이내 마음을 다잡고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통렬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인 121골을 경신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개인적인 기쁨보다 두 손을 모아 고메스를 향한 미안함과 빠른 회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손흥민은 기세를 몰아 4분 뒤 대니 로즈의 패스를 가볍게 밀어 넣으며 최다골 기록을 123골로 늘렸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4경기에서 5골 1도움의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기록에서도 나타났다.

손흥민 지난해 세운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골(4골) 기록을 단 4경기 만에 바꿔버렸다. 지난 시즌에는 토너먼트에서만 4골을 기록했지만 올해는 조별리그부터 득점포를 가동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득점 순위에서도 황희찬의 팀 동료 엘링 홀란드(7골, 레드불 잘츠부르크),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6골, 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라힘 스털링(5골, 맨체스터 시티)과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득점 순위 3위권 내 선수 중 출전 시간은 250분으로 홀란드(271분), 스털링(304분), 레반도프스키(360분) 비해 가장 적었다. 38.7분당 한 골을 기록한 홀란드에 이어 효율성면에서도 뛰어났다. UEFA도 손흥민을 이주의 선수 후보 4인에 선정하며 그의 활약을 인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영상= 박성묵 PD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