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韓 최다골 신기록' 손흥민, 평점 9 양팀 통틀어 1위
등록 : 2019.11.0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은 확실히 강심장이다.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승리와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신기록을 함께 세웠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즈베즈다를 4-0으로 꺾었다. 조 2위를 확실하게 수성하는 승리에 손흥민이 크게 기여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 연달아 골을 터뜨리며 대승에 힘을 보탰다. 전반 크로스바 강타가 아니었다면 해트트릭을 달성했을 수도 있었을 맹활약이었다.

원정길에 오른 토트넘은 손흥민을 선발로 기용했다. 앞서 에버턴과 리그 도중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에 얽히면서 심리적인 타격을 입었던 손흥민은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예상이 짙었으나 어김없이 선발로 나서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우려와 달리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평소처럼 공격 속도를 한껏 끌어올린 손흥민은 전반 22분 페널티박스 왼쪽 바깥서 슈팅을 시도하며 의욕적이었다.

전반 33분 토트넘의 첫 골 장면에 관여했다. 해리 케인의 슈팅이 골대 맞고 나오자 쇄도해 재차 슈팅했다. 골운이 아쉬웠다. 첫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고 이후 과정에서 케인의 패스에 다시 발을 갖다댔지만 크로스바를 맞췄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슈팅 이후 공격을 이어갔고 지오바니 로 셀소가 해결하면서 선제골을 넣은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은 손흥민의 결정력이 빛났다. 후반 12분 역습 상황서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파고든 손흥민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유럽 진출 이후 122번째 골을 넣어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을 경신했다.

손흥민의 신기록 행진은 바로 이어졌다. 4분 뒤 문전으로 빠르게 파고든 손흥민은 대니 로즈의 땅볼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넣으면서 멀티골을 폭발했다.

우려를 말끔히 날린 손흥민은 평점도 양팀 통틀어 최고였다.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9.0의 높은 평가를 받은 손흥민은 전체 1위를 기록한 뒤 후반 30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