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멀티골+차붐 기록 동률' 손흥민, 즈베즈다전 평점 9.8...케인 10점
등록 : 2019.10.23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멀티골과 함께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전설 '차붐' 차범근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즈베즈다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이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에서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가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탕귀 은돔벨레와 무사 시소코가 허리에서 호흡을 맞췄다.

손흥민의 날이었다.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손흥민의 연속골로 손쉽게 리드를 잡았다. 전반 16분 라멜라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더니, 전반 44분엔 문전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멀티골을 뽑아냈다.

즈베즈다전에서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차범근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121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제 1골만 추가하면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되며 일찍 경기를 마쳤다. 피치를 빠져나가는 손흥민을 향해 토트넘 홈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경기 후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9.8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팀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점수였다.

최고점은 케인의 몫이었다. 전반과 후반에 각각 1골씩을 넣은 케인은 평점 10점을 받았다. 1골 2도움의 활약을 펼친 라멜라는 9.1점으로 평가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