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송구에 턱 맞고도 ''책임지겠다''…요키시 병원행
등록 : 2019.10.22

[스포탈코리아=잠실] 김현세 기자= 키움 히어로즈 투수 에릭 요키시가 턱에 송구를 맞았다.


22일 서울 잠실야구장. 요키시는 두산 베어스와 2019 KBO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4회 말 포수 박동원이 던진 공이 요키시 턱을 강타했다.

4회 말, 요키시는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안타를 맞았고, 보크로 무사 2루에 몰렸다. 이어 1사 후 김재호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1점 줬다. 이어 2사 후 박건우 땅볼 때 3루수 김웅빈 실책으로 1점 더 줘 합 4실점. 후속타자 정수빈 타석 때 도루 시도한 박건우를 잡으려 박동원이 2루로 공을 던졌는데, 그 공에 요키시가 맞았다. 박동원은 크게 놀랐다.

요키시는 마운드 위에 쓰러졌다. 장정석 감독을 비롯해 의료진, 코치진 모두 급히 뛰쳐나왔다. 요키시는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이때 1, 3루 각 팀 응원석에서 팬들이 요키시 이름을 연호했다. 두산 팬들도 요키시가 무탈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응원을 보냈다. 중계 화면에도 양 팀 팬의 걱정스러운 표정이 담겼다.

교체가 예상됐으나, 요키시는 다시 힘냈다. 재차 투구까지 이어갔다. 비록 페르난데스에게 2점을 더 줘 빅이닝을 허용했지만, 투혼이 빛났다. 키움 관계자에 따르면 요키시는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요키시는 5회 말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이영준이 요키시를 대신했다.

키움 관계자는 "이닝이 끝나고 곧바로 아산병원으로 이동했다. X-레이 촬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결과는 검진이 끝나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