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데뷔 후 첫 퇴장’ 이강인, 21세기 출생 라 리가 선수 중 최초
등록 : 2019.10.20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프로 데뷔 후 첫 퇴장을 당한 이강인이 하나의 기록을 작성했다.


발렌시아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후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고 있는 이강인은 후반 33분 교체투입 돼 그라운드를 누볐다. 아틀레티코를 상대로 주눅 들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 이강인은 자신에 주어진 임무를 수행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 투입 후 다니 파레호의 동점골이 터지며 아틀레티코와 비길 수 있었다.

하지만 후반 46분 이강인은 의욕이 앞섰던 나머지 산티아고 아리아스에게 깊은 태클을 시도했다. 이를 지켜보던 주심은 경고를 선언했다가 VAR 판독을 거쳐 퇴장으로 판정을 바꿨다. 이강인 본인의 프로 데뷔 후 첫 퇴장이었다.

이강인은 퇴장 선언 직후 얼굴을 감싸며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로써 이강인은 21세기에 태어난 선수 중 프리메라리가에서 퇴장당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하지만 감독과 동료는 이강인을 향해 “아직 그는 어리고 배울 것이 많다. 우린 그를 도와야 한다”며 신뢰를 보냈다.

이강인은 징계 수위에 따라 프리메라리가 한 경기 이상에 출전할 수 없다. 하지만 릴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3차전 원정 경기는 징계와 무관해 셀라데스의 선택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