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퇴장' 이강인, 락커룸에서 눈물...감독-동료 ''우린 그를 도와야 한다''
등록 : 2019.10.20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에겐 자신을 지지하는 동료들과 감독이 있었다.


발렌시아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33분 교체투입 돼 그라운드를 누볐다. 최근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고 있는 이강인은 ‘강호’ 아틀레티코를 상대로 주눅 들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들어간 후 다니 파레호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하지만 후반 46분 이강인은 너무 의욕이 앞선 나머지 산티아고 아리아스를 향해 깊은 태클을 시도하고 말았다. 주심은 퇴장을 선언했고 이강인은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아쉬움이 컸던 이강인은 퇴장 선언 직후 얼굴을 감싸기도 했다.

그러나 팀 동료들과 감독은 이강인을 여전히 믿고 있었다. 가브리엘 파울리스타는 스페인 매체 ‘엘데스마르케’를 통해 “이강인이 락커룸에서 울고 있었다. 정말 가슴이 복잡할 것이다”라면서 “그는 아직 어리고 배울 것이 많다. 우리 중 더 많은 경험을 가진 선수들도 그 상황을 겪었고 우리는 이강인을 도와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난 이강인에게 다음 주 수요일에 경기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와 함께 있으며 그가 수요일 경기에 나선다면 우린 그를 도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수비수 동료 하우메 코스타 역시 이강인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던졌다. 그는 “난 이강인을 도우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강인을 격려하려고 노력했고 이게 그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나쁜 순간은 가장 많은 배우는 시기다”라고 밝혔다.

셀라데스 감독은 여전히 이강인에 대한 신뢰가 굳건했다. ‘엘데스마르케’는 “셀라데스는 이강인을 용서했다”고 표현했다. 셀라데스 감독은 이강인의 퇴장에 대해 “이강인은 아직 어리고 계속 배워야 한다. 축구계에 있는 우리는 매일 배우고 있다. 이것은 그가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의 퇴장은 프리메라리가에 한정해 출전 징계가 내려진다. 그렇기에 다가오는 릴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3차전 원정 경기엔 출전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