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오피셜] 북한전 녹화중계 취소는 ‘낮은 영상 퀄리티+불분명한 활용 권리’ 때문
등록 : 2019.10.17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이은경 기자= 북한전 녹화 중계가 취소되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대한축구협회가 공식적으로 이에 대해 해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축구기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 녹화 영상을 상영했다.
당초 KBS가 이날 오후 5시부터 이 경기를 녹화중계하기로 편성을 잡아놓았으나 오전에 중계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축구협회의 이정섭 홍보마케팅 실장은 영상 상영회를 연 취지에 대해 “녹화 중계가 취소되면서 여러가지 말들이 나오고 있어서 명확한 설명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먼저 북한 측이 제공한 경기 DVD 영상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DVD는 대표팀이 평양을 떠날 때 북측에서 한국에 제공한 것이다.

첫 번째 문제는 영상의 퀄리티였다. 평양에서는 DVD를 재생할 전자기기를 구하지 못해 대표팀과 KBS 관계자가 인천공항에서 급히 이 영상을 확인했다. 그런데 이 영상물은 HD 수준의 화질이 아닌 예전 SD 수준의 화질이었고, 현재 한국 방송물 기준에 맞지 많는 4대 3 배율의 화면이었다. 또한 이 영상물은 촬영 원본이 아닌 복사본이라 퀄리티가 더 떨어졌다.
이 실장은 “방송사에서는 이 수준의 화질로는 방송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문제는 북측이 이 영상물을 정확하게 어떤 용도와 권한을 허락하면서 전달한 것인지 파악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실장은 “통상적으로 A매치 후에는 홈팀에서 원정팀에 기록용으로 경기 영상을 준다. 매치 전 미팅 때 한국 선수단도 이를 요청했다. 그런데 이번에 받은 DVD가 정확하게 방송사에 중계용으로 준 것인지, 대한축구협회에 참고용으로 준 것인지 확인이 어려웠다. 알다시피 지금 북측에 다시 질의를 한다고 해도 명확한 답변을 받을 수 있을지, 언제 받을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실장은 “현재 확실한 것은 이 영상을 축구협회가 상업용으로 쓸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축구팬들은 북한전에 대해 많이 궁금해하고 있다. 그래서 일단 상업적 목적에서 벗어난 취재용으로 기자들에게 공개한 것”이라고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가능하면 북한전 영상을 짧게 잘 편집해서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팬들에게 공개할 계획이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