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스리랑카] '전반 30분 도움' 이강인, 첫 A매치 공격포인트… 골만 남았다
등록 : 2019.10.10

[스포탈코리아=화성] 한재현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A매치 2경기 만에 기념에 남을 만한 성과를 냈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오는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3라운드 홈 경기를 치르고 있다. 현재 전반이 진행되는 가운데 3-0으로 앞서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중원에서 경기 조율은 물론 세트피스에서 킥을 맡아 한국의 공격을 지원하고 있다.

그는 전반 20분 황희찬의 골을 도왔다. 우측 코너에서 올린 코너킥으로 황희찬의 헤더골에 기여했다. A매치 첫 도움이다. 2경기 만에 이루며, 첫 골에 도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