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라이벌 포항에 패한 김도훈, “내 탓이다”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목소리에서 진한 아쉬움이 묻어났다.


울산이 6일 오후 2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동해안더비’서 1-2로 고배를 마셨다. 후반 5분 김태환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경기 막판 팔로세비치에게 페널티킥, 이광혁에게 연속골을 내줘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1위로 파이널라운드에 올랐다. 힘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대견하다. 패한 건 내 탓이다. 남은 다섯 경기 준비를 잘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울산은 김인성이 경고누적, 이동경이 경미한 발목 부상으로 결장했다. 김태환이 우측 공격수로 나섰고, 박정인이 이동경 자리를 메웠다. 나름 잘 풀어갔다. 포항과 치고받으며 승리를 향한 의욕을 드러냈다. 후반 5분 믹스의 패스를 받은 주니오가 슈팅을 시도했다. 포항 강현무 골키퍼가 쳐낸 볼을 김태환이 마무리했다. 이후 포항의 맹공을 잘 차단했다. 그러나 후반 39분경 김창수가 완델손을 막다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41분 팔로세비치에게 실점했다. 추가시간 5분. 잘 버텼지만, 이광혁에게 일격등 당했다.

김도훈 감독은 “김인성이 빠져서 김태환이 날개로 올라갔다. 공수 능력이 있다. 좋은 흐름을 가져갈 수 있었던 동력이다. 박정인은 준비된 자원이다. 앞선 경기보다 잘해줬다”고 평가했다.

다행히 같은 시간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전북 현대가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겨, 승점 1점 앞선 선두를 유지하게 됐다. 파이널A에서 울산을 한 번 더 만나게 됐다. 우승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에 김도훈 감독은 “다시 만나면 포항에 반드시 복수하겠다. 상대가 누구든 남은 경기에서 최상의 전력을 갖고 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