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오피셜] '올해의 선수' 메시, '노쇼' 호날두...감독상은 클롭(종합)
등록 : 2019.09.2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가운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를 개최했다. 그 결과 메시가 가장 높은 곳에 서게 됐다.


올해의 선수는 이변과 같았다. 당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에 빛나는 판 다이크의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졌지만, 최종 승자는 메시였다. 이로써 메시는 통산 여섯 번째 수상의 기쁨을 맞게 됐다.

올해의 남자 선수와 함께 관심을 모았던 올해의 감독상은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의 차지였다. 펩 과르디올라(맨체스터 시티)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토트넘 홋스퍼) 감독 등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다.

올해의 골키퍼상의 주인공은 알리송(리버풀)이었다. 에데르송(맨시티)과 마르크-안드레 테르 슈테겐(바르셀로나)는 유럽 챔피언의 골문을 지킨 알리송을 넘어서지 못했다.

푸스카스상은 다니엘 조리(데브레첸)의 몫이었다. 헝가리리그 페렌츠바로시와 경기에서 오버헤드킥 결승골을 기록한 것이 가장 아름다운 골로 뽑혔다. 이로써 메시는 푸스카스상 수상에 또 다시 실패했다. 이번이 7번째였다.

가장 논란이 된 부분은 월드베스트11이었다. 사전에 유출된 것과 다르지 않았다.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 루카 모드리치, 에덴 아자르 등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이 대거 포함된 가운데, 리오넬 메시와 프렌키 데 용(이상 바르셀로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망),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마타이스 데 리트(이상 유벤투스), 버질 판 다이크, 알리송 베커(이상 리버풀) 등이 이름을 올렸다.



▲ 더 베스트 풋볼 어워즈 2019

올해의 남자 선수: 리오넬 메시
올해의 여자 선수: 메간 라피노
올해의 남자 감독: 위르겐 클롭
올해의 여자 감독: 지우 엘리스
올해의 남자 골키퍼: 알리송 베커
올해의 여자 골키퍼: 사리 판 페네달
푸스카스상: 다니엘 조리
페어플레이상: 리즈 유나이티드,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FIFA 더 베스트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이승우, 콩푸엉 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 (베트남 언론)
등록 : 2019.10.2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