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류현진 데뷔 첫 홈런…‘162.5㎞’ 대포 쐈다
등록 : 2019.09.23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아치를 그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서 선발 투수 겸 9번 타자로 출장해 동점 홈런을 날렸다.

0-1로 뒤진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가 던진 3구 시속 94.1마일(약 151.4㎞) 포심패스트볼을 노렸다.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넘겼고, 경기 균형을 맞췄다.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류현진의 마수걸이포는 시속 101마일(약 162.5㎞)의 속도로 389피트(약 118m)를 날아갔다.


류현진은 홈 관중 환호 속에 누상을 돌았다. 다저스는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류현진이 시즌 마지막 홈 경기 등판에서 통산 첫 홈런을 쳤다”고 전했다.

인천 동산고 시절 4번 타순에 배치된 것으로도 익히 알려졌는데, 이날 그 위용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한편, 다저스는 0-1로 끌려가던 양상에서 5회 말 류현진, 코디 벨린저가 홈런쇼를 선보이면서 5-1로 경기를 뒤집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완전체 된 성남, 인천전에서 K리그1 잔류 확정 짓는다
등록 : 2019.10.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