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강인, 확실히 늘어난 출전시간…바르사 상대로 23분
등록 : 2019.09.1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일단 감독 교체 후 이강인(발렌시아)의 출전시간이 늘어났다. FC바르셀로나를 상대로 20분 이상 소화했다.

발렌시아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메라리가 4라운드서 바르셀로나에 2-5로 크게 패했다. 벤치서 출발한 이강인은 후반 22분 페란 토레스를 대신해 들어가 23분을 뛰었다.

발렌시아의 어수선한 분위기가 결과로 이어졌다. 발렌시아는 최근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을 갑작스레 경질했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을 새로 앉혔지만 선수단 파악조차 하기 힘든 짧은 준비시간이었다.

발렌시아는 경기 시작 10분도 안 돼 안수 파티, 프렌키 데 용에게 연속 실점하며 끌려갔다. 전반 27분 케빈 가메이로의 만회골이 있었지만 후반 들어 제라르 피케, 루이스 수아레스에게 계속 골을 허용하면서 일찌감치 패색이 짙어졌다.

승부가 기운 상황서 셀라데스 감독은 이른 교체로 다양한 선수에게 기회를 줬다. 이강인도 1군 데뷔 이후 리그에서 충분한 시간을 처음 부여받았다.

이강인은 4-4-2의 우측 미드필더로 들어갔지만 중앙 중심적으로 움직이면서 장기인 도전적인 패스를 과시했다. 한 차례 왼발 중거리로 유효슈팅을 만들었고 태클로 경고 한 장을 받기도 했다.

이강인이 셀라데스 신임 감독에게 준 첫 인상은 나쁘지 않아 보인다. 현지 언론이 감독 교체 후 가장 수혜를 볼 선수로 이강인을 꼽은 만큼 첫 경기부터 늘어난 출전시간은 일단 호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이승우, 콩푸엉 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 (베트남 언론)
등록 : 2019.10.2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