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2R] '포그바 PK 실축'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설욕 실패
등록 : 2019.08.20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또 다시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발목이 잡혔다.

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리그 2라운드서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 개막전에서 첼시를 4-0으로 크게 이기며 2연승을 노렸던 맨유지만 천적으로 자리잡는 울버햄튼에 제동이 걸렸다.

맨유는 지난 시즌 울버햄튼에 여러번 혼쭐이 났다. 리그서 두 차례 맞대결서 1무1패로 밀렸고 FA컵에서도 울버햄튼에 막혀 탈락했다. 울버햄튼이 빅6에 강한 모습을 보여준다지만 맨유 입장에서는 최근 3연전서 고개를 숙인 건 자존심이 상하는 부분이다.


설욕에 나선 맨유는 첼시전 승리 주역을 중심으로 선발을 구성했다. 앙토니 마르시알이 최전방에 서고 마커스 래쉬포드, 제시 린가드, 다니엘 제임스가 2선을 구축했다. 중원과 포백은 첼시전과 똑같이 구성하면서 안정감을 더하는데 주력했다.

맨유는 단단히 뒤로 물러서서 반격의 기회를 엿보는 울버햄튼을 상대로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경기를 풀어갔다.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공격을 계속 시도했고 공격진영서 차분한 패스플레이로 기회를 만들어냈다. 간혹 울버햄튼의 역습에는 린가드와 제임스의 활동량 및 아론 완-비사카의 커팅력을 앞세워 위기를 넘겼다.

맨유는 전반 27분 선제골을 넣으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왼쪽 측면부터 루크 쇼를 시작으로 린가드, 래쉬포드를 거친 맨유의 패스워크는 문전으로 침투하는 마르시알에게 향했다. 마르시알은 차분하게 골로 연결하면서 패스플레이를 완성했다.



전반을 앞선 채 마무리한 맨유는 후반 상대 공세를 끝내 버티지 못했다. 후반 9분 라울 히메네스의 헤딩 슈팅이 골대를 맞추면서 한 차례 안도했던 맨유지만 이어진 수비 상황서 후벤 네베스에게 중거리 골을 얻어맞았다. 비디오 판독(VAR)에서도 문제없는 골이었다.

다급해진 맨유는 재정비를 통해 재차 기회를 노렸다. 후반 23분 달아날 절호의 기회도 잡았다. 폴 포그바가 문전으로 침투하다 코너 고디에게 걸려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포그바가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후이 패트리시우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면서 리드에 실패했다.

맨유는 종료 10분을 남겨두고 후안 마타를 첫 교체카드로 사용하며 마지막 공세를 펼쳤다. 울버햄튼도 동점골을 통해 기세가 살아나면서 만만치 않게 반격해 남은 시간 팽팽한 공방 속에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 동료 애인, 섹시 ‘S라인 몸매’ 공개
등록 : 2019.09.23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