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최지만, 9회말 역전 끝내기…“최소 동점 만들려고 최선”
등록 : 2019.08.19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최지만(28, 탬파베이 레이스)가 9회말 짜릿한 역전 끝내기 적시타를 쳤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서 8회 대타로 출전, 1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8회 마이크 주니노 타석 때 대타로 나선 최지만은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랐고, 두 번째 타석에서 이날 승리의 주역이 됐다.

3-4로 뒤진 9회 1사 만루 밥상이 차려졌고, 최지만은 바뀐 투수 조 히메네스의 3구째 시속 87마일(약 140㎞) 체인지업을 노려 2루수 옆을 스치는 중전 안타를 쳤다. 두 명의 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더그아웃에 있던 모든 선수가 일제히 뛰어나왔다.


경기 후 미국 탬파베이 지역 매체 ‘탬파베이 타임스’는 “(끝내기를 친) 최지만은 두 팔을 벌려 홍수처럼 밀려드는 동료들을 맞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매체와 인터뷰를 나눈 최지만은 “(타석에서) 공격적이려고 하지 않았다. 팀을 위해서 최소한 동점이라도 만들고자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최지만은 이날 안타와 볼넷을 각 1개씩 얻으면서 종전 타율 0.257에서 0.260으로 올렸다. 탬파베이는 18일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다.

사진=
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챔스 교체 출전이 믿기지 않는 이강인
등록 : 2019.09.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