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LA타임즈 “류현진 ERA+ 284...역사적인 시즌”
등록 : 2019.08.14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지 LA타임즈가 류현진(32, LA 다저스)을 또 한 번 극찬했다.

LA타임즈는 14일(한국시간) ‘류현진의 놀라운 시즌 들여다 보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는 류현진이 타고투저의 흐름이 뚜렷한 올 시즌 12승2패, 평균자책점 1.45로 엄청난 활약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14일 현재까지 올 시즌 142.2이닝을 소화하며 피안타 116개, 볼넷 17개를 내주며 121개의 탈삼진을 기록 중이다.

이 매체는 조정평균자책점(ERA+)이 284에 이르는 류현진에 대해 집중 소개했다. ERA+는 리그 평균자책점과 구장 특성을 감안해서 만든 투수지표로, 100을 기준으로 해서 숫자가 커질수록 뛰어난 투수라는 뜻으로 볼 수 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1901년 이후 다저스에서 단일 시즌 최소 142이닝 이상을 던진 투수 들 중 조정평균자책점이 가장 높은 투수는 류현진이다. 올해 ERA+ 284인 류현진과 비교해 2016년의 클레이턴 커쇼(237), 2015년 잭 그레인키(222), 1959년 로저 크레익(205), 2014년 커쇼(197), 2013년 커쇼(194), 1966년 샌디 쿠팩스(190) 등이 올 시즌 류현진 보다 아래 있다.

단지 역대 다저스의 투수들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와 비교해도 류현진의 기록은 대단하다. 1901년 이후 142이닝 이상을 던진 투수들 중에는 2000년 페드로 마르티네즈(291)에 이어 2019년 류현진(284)이 2위에 올라있다.
LA타임즈는 “우리는 지금 역사적인 시즌을 보고 있다”며 류현진의 활약을 칭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호날두 여친 로드리게스, 란제리 광고서 매력 과시
등록 : 2019.08.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