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지단이 본인과 맞지 않는다고 밝힌 레알 슈퍼스타.txt
등록 : 2019.05.20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한 때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UEFA 챔피언스리그(UCL) 3연패를 합작했던 지네딘 지단 감독과 가레스 베일이 돌이킬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레알은 19일 오후 7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 최종전에서 레알 베티스에 0-2로 패하며, 3위로 올 시즌을 마쳤다. FIFA 클럽 월드컵 우승을 제외하고 아무런 소득 없이 초라하게 올 시즌을 마감했다.

올 시즌 내내 베일은 뜨거운 감자였다. 연이은 부상과 부진, 불화설까지 나돌며 조용할 날이 없었다. 지단 감독이 복귀해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그 역시 베일의 상태를 심각하게 바라볼 정도였다.


지단 감독은 베티스와 최종전에서 베일을 출전 시키지 않았고, 이에 화가 난 베일은 경기 종료와 동시에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지단 감독은 베일의 분노에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더 냉정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경기 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어 베일에게 미안하다”라고 했으나 “만약 이 팀에 맞지 않는다면, 출전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 지 생각해봐야 한다. 베일이 나간다고 바뀌는 건 없다. 코칭스태프는 현재를 보고 결정한다”라고 베일에게 일침을 가했다.

결국, 레알과 지단 감독은 베일을 다음 시즌 구상에서 사실상 제외했다. 베일은 이적을 노리고 있지만, 기량 저하와 높은 몸값이 걸림돌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 "이강인은 임대만, 바이아웃 아니면 완전 이적 불가"
등록 : 2019.06.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