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K리그2 12R] '한찬희 결승골' 전남, 대전에 2-1 역전승...3연패 탈출
등록 : 2019.05.18

[스포탈코리아=대전] 신준호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대전시티즌을 제압했다.

전남은 18일 오후 5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2라운드 대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3연패의 늪에서 벗어난 대전은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박인혁, 박수창이 최전방을 이뤘다. 김승섭, 박수일, 안상현, 유해성이 중원을 구성했고, 김예성, 윤경보, 윤신영, 황재훈이 수비벽을 만들었다.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이 착용했다.

이에 맞서는 전남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한승욱, 김경민, 정재희가 최전방을 구성했고, 김민준, 김건웅, 한찬희가 중원을 이뤘다. 최효진, 이지남, 곽광선, 이유현이 수비벽을 만들었고, 박준혁이 골키퍼 장갑을 착용했다.


전남이 경기 초반 한 차례 기회를 잡았다 전반 16분 우측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곽광선이 헤딩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비디오판독시스템(VAR) 판독 결과 곽광선의 위치는 오프사이드였고, 득점은 취소됐다.

대전이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18분 박수창이 상대 페널티박스 아크 에어리어 정면에서 미드필더와 경합에서 승리한 후 슈팅을 때렸다. 슈팅은 골대 위로 솟구쳤다.

이후 팽팽한 접전을 펼치던 전반 30분 전남 김경민이 수비에서 한 번에 넘어온 공을 잡아 1대1 기회를 맞았다. 김경민의 슈팅은 하늘 높이 솟구쳤다.

위기를 넘긴 대전은 전반 31분 김승섭이 좌측면에서 드리블 돌파에 성공한 후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뒤에서 쇄도하던 안상현에게 향했고,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양 팀은 계속 기회를 주고받았다. 전반 33분 김경민이 아크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박주원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박주원 골키퍼는 선방 후 튀어나온 공을 다시 한번 쳐 내며 실점을 막았다.

불을 뿜은 쪽은 대전이었다. 전반 44분 김승섭이 내준 공을 유해성이 기가 막힌 공간 침투로 파고들었고, 득점에 성공했다. 양 팀의 전반전은 대전의 1-0 리드로 마무리했다.

대전 선수들은 후반 시작부터 전남을 몰아붙였다. 선제골이 터지자 몸놀림이 확실히 살아났다. 후반 1분 김승섭의 강력한 슈팅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후반 12분에는 박인혁이 올려준 공을 박수일이 마무리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동안 밀리던 전남은 후반 21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측면에 있던 정재희가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김영욱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동점골은 허용했지만, 대전은 곧바로 역습에 나섰다. 후반 22분 박인혁이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위협을 가했고, 후반 25분에는 박수일의 슈팅이 전남을 압박했다. 모두 박준혁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양 팀은 거세게 치고 받았다. 전남은 후반 26분 김건웅의 슈팅이 대전 선수의 몸에 맞고 골대를 강타했다. 대전은 후반 30분 교체로 들어간 가도에프의 강력한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마지막에 웃은 건 전남이었다. 후반 42분 우측에서 돌파에 성공한 전남 정재희는 침착하게 한찬희에게 공을 연결했고, 한찬희가 깔끔하게 역전골을 성공했다. 양 팀의 대결은 전남의 2-1 승리로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준우승에 日의 일침, "VAR이 도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등록 : 2019.06.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