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SON, 빅게임 플레이어'' CNN 평가는 틀리지 않았다
등록 : 2019.04.18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이보다 큰 경기가 또 있을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시티를 침몰시키며 가치를 입증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시티에 멀티골을 폭발했다. 1,2차전 모두 골을 기록한 손흥민 덕에 토트넘은 합산 스코어 4-4를 만들었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결승에 올랐다.

손흥민에게 기댈 수밖에 없던 경기였다. 토트넘은 주포인 해리 케인이 시즌 아웃에 해당하는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골을 넣을 카드가 손흥민으로 한정됐다. 더구나 1차전에서 한번 놓쳐서 실점을 한 맨시티였기에 2차전에서 손흥민에게 가하는 압박은 상당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주목받는 경기서 활약하는 캐릭터가 분명했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7분과 10분 연달아 골을 터뜨리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이른 시간에 내준 실점으로 어렵게 풀어갈 경기를 단번에 반전시켰다.

확실히 큰 경기에 강했다. 하루 앞서 미국 'CNN'은 "손흥민을 아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선수"로 조명하며 "빅게임 플레이어가 인기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이 맨시티와 8강 1차전에서 골을 넣은 것을 비록해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득점,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전세계 눈이 쏠린 경기마다 해결사 역할을 하는 데서 내린 극찬이다.

고작 하루 만에 CNN의 평가가 옳음을 증명했다. 맨시티를 맞아 2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포효에 UEFA도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선정하고 이주의 선수 후보에 포함하면서 활약을 인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첼시 울상` 램파드, "이 선수 부상으로 노리치전 불투명"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