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이러다 슈틸리케 때 중국전처럼? 中 언론은 이미 신났다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다시 한번 바짝 조일 때다. 참사를 반복할 수도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가까스로 승리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치른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 신승을 거뒀다.

1차전 필리핀전에 이어 답답함은 계속됐다. 경기 양상은 다소 달랐다. 필리핀이 내려앉아 밀집 전형을 구축했다면 키르기스스탄은 대등하게 맞섰다. 빠르게 움직이며 달려들었다. 한국 선수들의 볼 터치가 길고 패스가 어긋났던 이유 중 하나다.

벤투 감독이 신조로 삼은 '지배하는 축구'는 온데간데없었다. 차분한 패스 연결, 이를 바탕으로 한 빌드업 대신 허겁지겁 걷어내느라 바빴다. 어렵게 잡은 볼 소유권을 허탈하게 내준 장면도 많았다. 물론 골대를 세 차례나 때린 아쉬움은 있지만, 전체적으로 버벅댄 건 부인하기 어렵다.

현재 C조는 중국과 한국이 2연승 중. 최종전에서 순위가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은 중국을 반드시 잡아야 조 1위 16강행이 가능하다. 이번 대회 중국의 경기력이 좋았다고는 말 못하나, 바로 전 경기인 필리핀전에서 3골을 넣으며 흐름을 살렸다는 건 신경이 쓰인다.

2017년 3월 중국에 당한 패배도 떠오른다. 울리 슈틸리케 체제는 당시 적지에서 0-1로 패하며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위협받았다. 중국 언론이 이번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대상으로 유난스러울 수 있었던 것도 다 그 때문. 어쩌면 치욕적인 경기였다.

중국 매체들은 이미 신난 모습이다. 이들은 조별리그 2연승 직후 "우 레이의 폭발적인 발리 슈팅이 적중한 경기", "한국과는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라며 들떠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완벽 ‘비키니’ 자태로 태국을 달군 K리그 여신
등록 : 2019.01.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