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키르기스스탄 감독, “듣던 대로 한국은 좋은 팀이다”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키르기스스탄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이 한국에 패한데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키르기스스탄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전반 막판 김민재에게 내줄 골을 만회하지 못해 0-1로 졌다. 2연패로 필리핀에 득실에서 앞서 3위를 기록했다.

이날 키르기스스탄은 강력한 수비를 앞세워 한국의 공격을 무력화시켰다. 이후 역습을 통해 위협을 가했다. 그럴 때마다 한국 수비가 몸을 던져 막았고,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이 더해지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졌지만, 강호를 맞아 잘 싸웠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크레스티닌 감독은 “우리는 이런 큰 대회에 오랜만에 출전했다. 힘든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듣던 대로 한국은 좋은 팀이었다. 이런 팀을 상대로 이 정도 했다는 건 분명 긍정적”이라고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어 “패했지만, 여전히 긍정적이다. 우리 길을 가겠다. 다가올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16강 진출 꿈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준우승에 日의 일침, "VAR이 도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등록 : 2019.06.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