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K리그1 16R] 골 폭풍 몰아친 서울, 포항 3-0 완파
등록 : 2018.07.11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FC서울이 골 폭풍을 몰아치며 포항 스틸러스를 완파했다.

서울은 11일 오후 7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6라운드에서 고요한, 알레망(자책골), 에반드로 골로 포항에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에서 탈출, 승점 19점 8위로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홈팀 포항은 3-5-2를 꺼냈다. 투톱에 레오가말류-김승대, 미드필드를 강상우-정원진-이후권-이진현-이상기가 구축했다. 스리백은 김광석-채프만-알레망, 골문을 강현무가 지켰다.

원정팀 서울은 4-3-3을 가동했다. 전방에 이상호-안델손-고요한, 뒤를 조영욱-황기욱-김성준이 받쳤다. 포백은 윤석영-황현수-김원균-박동진, 최후방을 양한빈이 사수했다.


전반 초반 양 팀은 조심스레 경기를 풀어갔다. 포항이 조금 더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으나 서울이 안정감 있는 수비로 맞섰다.

전반 15분. 서울은 한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포항 문전에서 수비수를 등진 안델손이 볼을 내줬고, 고요한이 원터치 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포항은 전반 17분 서울 문전에서 레오가말류가 긁어준 볼을 이진현이 슈팅했지만,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이후 패스를 통해 공격을 전개했으나 잔 실수가 나왔고, 세밀함까지 떨어졌다.

서울은 전반 29분 연이은 코너킥으로 기회를 엿봤다. 30분 김성준의 코너킥이 포항 문전에서 떨어졌고, 황기욱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36분 안델손이 드리블로 순식간에 수비수 두 명을 제친 후 강현무를 앞에 두고 찍어 찬 슈팅이 골대를 또 맞았다.

두드리던 서울은 전반 37분 추가골을 뽑아냈다. 윤석영의 코너킥이 포항 알레망 머리를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연거푸 실점한 포항은 급했다. 결정적인 기회조차 만들지 못했다. 서울이 앞선 채 45분이 흘렀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항은 이광혁 카드를 꺼냈다. 대신 이후권이 나갔다. 두 골 뒤진 포항의 공격은 당연했다. 그러나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고, 창끝은 무뎠다. 오히려 서울 공격이 날카로웠다. 후반 7분 조영욱이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찬 슈팅이 골대를 넘겼다. 12분 김성준이 빠지고 에반드로로 공격에 힘을 실었다.

포항도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후반 14분 상대 아크에서 이진현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18분 이광혁의 낮고 빠른 크로스가 동료에게 닿지 않았다. 19분 크로스에 이은 정원진의 헤딩슛이 골대 불운과 마주했다. 1분 뒤 정원진이 완벽한 기회에서 대린 문전 슈팅이 양한빈 손에 걸렸다.

서울은 후반 22분 세 번째 골을 뽑아냈다. 박동진이 포항 박스 안을 깊숙이 침투 후 크로스 했다. 에반드로의 1차 슈팅이 강현무에게 막혔다. 흐른 볼을 재차 슈팅해 득점했다. 얼마 뒤 주심은 VAR을 통해 오프사이드를 선언, 무효 처리됐다.

포항은 후반 28분 이근호를 투입해 높이를 강화했다. 서울은 맹활약한 고요한에게 휴식을 줬다. 곽태휘가 들어왔다. 30분 서울 안델손의 슈팅은 강현무를 넘지 못했다.

만회골을 향한 포항의 공세는 이어졌다. 후반 37분 프리킥에서 이근호의 헤딩슛은 또 골대에 가로막혔다. 40분 강상우가 아크에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마저 골문을 외면했다.



서울은 후반 44분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포항 문전에서 동료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에반드로가 가볍게 마무리, 적지에서 승리를 챙겼다.

▲ 경기 결과
포항 0-3 서울
* 득점 : [포항] - / [서울] 고요한(15’), 알레망(37‘ 자책골), 에반드로(89’)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메날두 제치고 피파20 커버 투표 1위 중인 선수.txt
등록 : 2018.11.19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