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신태용호 TODAY] 신태용호 베이스캠프 입성, 스웨덴 대비 '공개훈련'
등록 : 2018.06.13

[스포탈코리아=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조용운 기자= 신태용호가 드디어 결전의 땅을 밟았다. 스웨덴과 운명의 본선 1차전이 이제 5일 앞으로 다가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밤 10시경 2018 러시아월드컵이 열리는 러시아에 입성했다.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일주일 동안 전지훈련을 마친 대표팀은 독일 뮌헨을 거쳐 베이스캠프가 차려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했다. 공항에서 40분 거리에 있는 뉴페테르호프호텔에 짐을 풀었다.

신태용호의 러시아 입성을 상트페테르부르크 한인회 교민들이 먼저 반겼다. 호텔 앞에서 대표팀이 도착하기만 기다린 교민들은 선수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힘을 불어넣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안전상의 이유로 호텔 내부서 환영식을 진행하기로 권고해 선수들은 숙소서 큰 박수를 받았다.


이제 신태용호의 도전이 시작된다. 신태용 감독이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후임이 되고 1년의 시간 동안 준비한 월드컵의 출발이다. 지금까지 대표팀을 향한 시선은 걱정이 앞선다. 같은 조에 속한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비교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 대표팀은 준비 상황도 순조롭지 못했다.



월드컵 최종명단을 발표하기에 앞서 너무 많은 선수가 부상으로 낙마하며 불과 개막을 한 달여 남겨두고 플랜A를 변경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신태용 감독은 여러 방안을 마련하려 분주히 움직였지만 국내 두 차례 출정식과 오스트리아서 치른 최종 평가전서 성적이 좋지 않아 많은 우려를 남겼다.

러시아로 건너오기 전 치른 세네갈과 최종 평가전에서도 결과는 패배였다. 마지막까지 정보전을 의식해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에서도 감추는 결정을 내렸던 대표팀은 아쉬움 속에 16강 전초기지에 도착했다.

베이스캠프에 밤늦게 여장을 푼 대표팀은 쌓인 피로를 푸는 데 집중한다. 신태용호의 베이스캠프 첫 훈련은 13일 밤 10시에 예정되어 있다. 이날 훈련은 미디어와 팬 전체에 공개되는 오픈 트레이닝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