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철통 보안은 없었다... 유출된 '비공개 세네갈전'
등록 : 2018.06.12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한국 대표팀이 세네갈과 전면 비공개 평가전을 치렀다. 한국은 후반전에 2골을 헌납하며 보스니아전 포함 최근 3경기 5실점으로 최종 모의고사를 끝냈다.

한국은 11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로딕에서 세네갈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마지막 평가전을 치렀다. 신태용호는 월드컵 직전 세네갈전서 반등을 노렸지만 0-2 완패로 아쉬움을 삼켰다.

세네갈과의 평가전은 철저한 비공개였다. 이유는 한국 대표팀의 전력 노출을 방지다. 세네갈도 한국과의 비공개 평가전에 합의했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이 세네갈에 접촉해 영상을 가져간다는 정보가 있다. 우리도 영상을 찍고, 세네갈도 찍을 건데 유출이 불가피하지 않을까"라며 우려를 표했다.


우려가 현실이 됐을까. 실제 세네갈전이 시작되자 경기 정보 일부가 공유됐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한국과 세네갈의 비공개 평가전 킥오프 후 빠르게 경기 일부를 전달했다. 후반전 세네갈이 1점 차로 리드하고 있는 상황, 쐐기골 상황, 경기가 얼마나 남았는지 등이 보도됐다.

킥오프 전 한국과 세네갈의 도열도 유출됐다. 한국 대표팀 선발 라인업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세네갈 명단까지 알려졌다. ‘미러’는 트위터와 정보를 통해 “세네갈의 한국전 명단이 발표됐다. 사디오 마네, 쿨리발리 등이 한국전에 나선다”라고 전달했다. 후반전에는 누가 교체됐는지도 알 수 있었다.


당시 트위터와 일부 정보에 한정된 만큼 '미러'의 신빙성은 물음표였다. 그러나 경기 종료 후 결과로 ‘미러’의 속보가 사실임을 알 수 있었다. 협회가 세네갈전을 앞두고 전면 비공개에 심혈을 기울였지만 범람하는 정보 유출을 막을 수 없었던 셈이다.



사진='미러'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