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현장메모] '완전체' 신태용호에 '간절함' 더해졌다
등록 : 2018.03.19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서재원 기자= '완전체' 신태용호에 '간절함'이 더해졌다. 2018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를 향한 본격적인 내부 경쟁이 시작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킴 59위)은 오는 24일(한국시간 오후 11시)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북아일랜드대표팀(24위)과 평가전을 치른 뒤, 폴란드로 이동해 28일(오전 3시 45분) 폴란드대표팀(6위)을 만난다.

대표팀은 19일 오후 3시 20분 LH713편을 통해 출국했다. 아일랜드 더블린에 자리 잡아 손발을 맞출 예정이다. 조현우(대구), 홍정호, 김민재, 김진수, 최철순, 이용, 이재성, 김신욱(이상 전북), 윤영선, 김민우(이상 상주), 박주호(울산), 염기훈(수원), 이근호(강원) 등 K리그 소속 13명이 비행기에 올랐다.


오랜 만에 완전체가 모인다. 지난해 11월 콜롬비아-세르비아 평가전 이후 4개월 만에 유럽파가 합류한다. 최근 절정의 기량을 올리고 있는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을 비롯해 기성용(스완지시티), 황희찬(잘츠부르크), 권창훈(디종),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이 3월 A매치 명단에 부름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한 해외파 10명은 현지에서 곧바로 합류한다.

월드컵을 앞둔 마지막 점검무대. 출국에 앞서 만난 신태용 감독도 “이번 유럽 원정 2연전은 월드컵에서 만날 스웨덴과 독일을 가상한 경기다”라며 “모든 경기의 결과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두 경기 결과보다 스웨덴-독일의 가상 경기라는 점에 중점을 두겠다”라고 평가전을 앞둔 소감에 대해 밝혔다.


더 이상의 실수는 없어야 한다. 이는 선수들 개인에게 해당되는 말이다. 이번 2연전에서 증명하지 못하면, 월드컵은 물 건너갔다고 봐도 무방하다. 대기명단에는 여전히 정승현(사간도스), 홍철(상주), 김승대(포항), 이청용(크리스탈팰리스), 지동원(다름슈타트), 석현준(트루아) 등이 기다리고 있다. 언제든지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그렇기에 이번 2연전에 나서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달랐다. 간절했고, 또 비장했다. 모두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잊지 않고 있었다. 인터뷰에 나선 박주호와 홍정호는 더더욱 그랬다.



지난해 6월 이라크와 평가전 이후 약 9개월 만에 대표팀에 발탁된 박주호는 "이젠 정말 뒤를 돌아볼 것도, 생각할 겨를도 없다"며 "5분, 10분이 주어지더라도 최선을 다하겠다. 그 다음에 감독님이 판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리한 홍정호도 마찬가지였다. 그 역시 9개월 만에 발탁됐다. 홍정호는 "이번 소집이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다. 부담은 있지만, 긴장감을 갖고 경기나 훈련에 임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월드컵을 향한 간절함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유럽행 비행기에 오른 신태용호. 유럽파 합류로 완전체가 모인 대표팀에 보이지 않는 경쟁이 시작됐다. 월드컵을 꿈꾸는 모두의 간절함이 이번 평가전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또 그 경쟁에서 모두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