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방탄소년단 지민, 첫 휴가 소감 ''계획 無..뭘 해야할지 모르겠다''
등록 : 2019.08.14
[스타뉴스 김혜림 기자]
/사진=V라이브 방송 화면
/사진=V라이브 방송 화면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이 데뷔 6년 만에 첫 공식 휴가를 가진 가운데 멤버 지민이 휴가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민은 지난 12일 방송된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지민은 휴가 계획을 묻는 팬들에게 "저는 휴가 계획이 없다. 큰일이다"며 "저는 항상 혼자 있게 되면 별로 할 게 없어지는 것 같다. 그래서 되게 의미 없이 시간을 보낼 때가 많았다"고 답했다.

이어 "노래도 불러보고, 연습도 하고, 돌아다니다가 냉장고 문을 열어보면 하루 시간이 다 간다. 소파에 누워있고 핸드폰을 만지다 보면 시간이 간다. 뭘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푹 쉬는 것도 휴가라고 생각한다. 남준이 형(RM)이랑 이야기했다. 휴가가 길어지면 저와 남준이 형은 힘들어했다"며 "되게 실수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뭔가를 해야 하는데, 그냥 쉬고 있으면 시간을 날리는 느낌이 든다. 그래서 우리는 '휴가가 길면 안 된다' 이런 이야기를 나눈 적도 있다. 이번 휴가는 잘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처음으로 공식 장기 휴가를 가질 에정"이라고 밝혔다.


김혜림 기자 khr0731@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