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다시 데뷔하는 기분''..위너 김진우 밝힌 #솔로출격 #얼굴천재 #공개연애 [일문일답]
등록 : 2019.08.14

[OSEN=심언경 기자]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에요."

위너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의 솔로 데뷔를 앞두고, 초심을 다잡았다.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위너 김진우의 첫 솔로 싱글 앨범 'JINU's HEYDAY'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진우는 데뷔 5년 만에 타이틀 곡 '또또또'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또또또'는 감미로운 기타 선율과 리듬감 있는 베이스가 강조된 팝 장르곡이다. 섬세한 연애 감정을 위트 있게 녹여낸 가사로 듣는 재미를 더한다. 

특히 '또또또'는 멤버 송민호가 피처링을 맡고, 작사·작곡에도 참여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와 더불어 곡 후반부에 강승윤, 이승훈도 등장한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김진우는 솔로 활동에 대한 설렘과 긴장감이 가득했다. 그는 "너무 떨리고 어색하다. 넷이서 같이 하다가 혼자 하니까 불안하기도 하다. 좀 괴롭다"라고 너스레를 떨다가도, "'그냥 김진우'를 알려드리고 싶었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다음은 김진우 인터뷰 일문일답.

Q. 솔로로 데뷔한 소감은.

너무 떨리고 어색하다. 넷이서 같이 하다가 혼자 하니까 불안하기도 하다. 좀 괴롭다. 팬들도 기다려주셨고 너무 좋은데 걱정도 된다. 멤버들과 어제 밤 늦게까지 얘기했는데 '긴장하지 말라'고 응원해줬다.

Q. 이번 앨범의 준비 기간은.

작년 겨울부터 '솔로를 낼까' '위너 앨범을 같이 할까'라는 고민들을 했다. 그때부터 조금씩 준비해왔다.

Q. 이번 앨범에 참여한 부분은.

같이 작업실에 가서 음악들을 선택하거나 아이디어를 냈다. 작사나 작곡을 하진 않았다.

Q. 솔로 활동 준비 중에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

지금 이 순간이다. 말을 잘 못해서 이 자리가 가장 힘들다. 원래 승윤이가 말을 자주 했다.

Q. 넷이 아닌 홀로 무대를 채워야 한다. 부담감을 떨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은.

처음에는 힘들었다. 부담감을 덜기 위해 연습생 때 했던 만큼 열심히 했다. 또 허점을 보이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다.

Q. 타이틀 곡 '또또또'가 나오게 된 배경은.

제가 CHOICE37 형을 찾아가서 부탁했다. 원래는 '무제' 같은 곡을 원했다. 그런데 '또또또'가 더 잘 어울리더라. 멤버들도 노래를 듣자마자 나와 멜로디나 톤이 잘 어울린다고 해줬다. 회사 분들도 그렇게 말씀하셨다. 
 
Q. 양현석 YG 전 대표가 사퇴한 후, 첫 앨범 발매 주자가 됐다. 준비 과정은 어땠는지.

음악적 색깔의 차이는 없다. 제가 직접 작곡을 하진 않지만, 위너와 상반되거나 생뚱맞은 음악은 하지 않는다. 위너의 음악 색깔은 어느 정도 잡혀 있다고 생각한다. 대표님이 계셨을 때는 더 섬세하게 잡아주셨지만, 지금도 비슷하다. 팬들은 기다리고 계시는데 최대한 빨리 내고 싶었다. 노래도 다 있고 준비도 잘 하고 있는데 언제까지 계속 준비만 할 순 없지 않나. 준비가 끝났을 때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회사랑 얘기했다. 

Q. 회사 내부 사정으로 분위기가 어수선할 것 같다. 영향을 받진 않았는지. 

꿋꿋하게 우리 것을 한다. 아무리 외부에서 어떤 말을 듣고 해도, 꿋꿋하게 열심히 하고 있다. 모든 아티스트들이 다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 

Q. 이번 솔로 활동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부분이 있다면.

이미지가 항상 예쁘고 잘생기고, 이런 것들이 대부분이어서 깨고 싶었다. 언제까지 '얼굴 천재'여야 할까 싶었다. 김진우의 다른 모습들이 많은데 위너에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잘 몰랐었다. 솔로를 통해 최대한 많이 보여드리려고 한다. '그냥 김진우'를 알려드리고 싶다. 나도 화낼 줄 알고 욕할 줄 아는데, 욕도 못할 것 같은 이미지다. '저런 면이 있구나'라는 생각이 드시게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나의 일부분에만 관심이 쏠렸다 보니까 나도 갇히는 기분이었다.

Q. 앨범명 중 'HEYDAY'의 의미가 궁금하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앞으로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싶다는 뜻을 담았다. 또 다른 전성기를 준비하고 싶었다. 말 뜻이 되게 좋더라.

Q. 이번 앨범은 잡지 콘셉트로 구성됐다. 

언젠가 한 기자분에게 '잡지를 한 사람이 다 채우는 경우도 있을까요?'라고 물어봤던 적이 있다. 흔치 않다고 하시더라. 그때부터 언젠가 한번 해보고 싶었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다가 그때 생각이 떠올라서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 이번 솔로 활동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잡지는 다양한 사진들과 콘텐츠가 많이 담겨 있지 않나. 그래서 이 콘셉트를 잡게 됐다. 

Q. 어느덧 20대의 끝자락이다. 위너로서 보낸 20대를 자평해보자면.

정말 잘 살았던 것 같다.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그 안에서 열심히 버티고 멤버들끼리 뭉쳐서 열심히 했다. 

Q. 남은 20대를 어떻게 보내고 싶나.

영화에 출연해보고 싶다. 원래 연기를 좋아했다. 저는 청순한 것보다는 어두운 것을 해보고 싶다. 느와르, 스릴러 같은 장르. 최근에는 '검법남녀'를 재미 있게 봤다. 

Q. 연애하고 싶은 마음은 없는지.

하게 된다면 공개 연애를 해보고 싶다. 공개 연애가 나쁜 것만은 아니지 않나. 아이돌이 그러면 곤란하지만, 저는 공개 쪽을 선호한다. 많은 분들에게 축하받는 커플을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Q. 곧 군대도 가야 할텐데, 다른 멤버들의 활동 계획은 정해졌는지.

제가 내년에 군대를 간다면 아마 솔로 활동으로 할 것 같다. 정해진 건 없다. 

Q. 이번 활동의 목표는. 

이번 솔로는 위너 활동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 노래가 잘 되든 안 되든 위너의 1인으로서 노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마음은 무겁다. 근데 순위보다는 스태프들, 멤버들과 즐겁게 활동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싶다. 다들 '힘들었지만 재미있었다'라고 생각하면 좋겠다는 마음이 제일 크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