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혁오, 단국대축제 공연 직전 취소 논란→''오혁 통증 호소, 미흡 대처 사과'' [종합]
등록 : 2019-05-16

[OSEN=고양, 이대선 기자]그룹 혁오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sunday@osen.co.kr

[OSEN=이소담 기자]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축제에 참석하기로 되었던 밴드 혁오(오혁,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가 직전에 공연을 취소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혁오 측은 보컬 오혁이 갑작스레 통증을 호소해 무대에 오를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해명 및 사과했다.

혁오는 지난 15일 오후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 오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혁오의 공연은 진행되지 않았고,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많은 관객들이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공연 직전에 취소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혁오의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 측은 16일 공식 SNS를 통해 사과했다.

[OSEN=고양, 이대선 기자]그룹 혁오 오혁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sunday@osen.co.kr

혁오가 공연을 취소하게 된 경위는 두루두루에 따르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해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는 것.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취소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무대에는 오혁을 제외한 세 명의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가 올라 관객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공연을 취소했다.

그러나 낮부터 공연이 펼쳐지는 밤까지 혁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기다리던 관객들에게는 혁오 측의 대처가 다소 미흡했다는 아쉬움을 자아내면서 논란이 일었다. 오혁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면, 조금 더 빨리 공지하지 않았냐는 아쉬움이다.

[사진] 혁오 공식 SNS

두루두루 측은 이와 관련해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였다”며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린 단국대학교 학생들, 관객들, 축제를 기획한 학생회, 무대를 준비한 관계자들에게 사과했다.

오혁은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한 후 상태가 호전됐지만, 금일까지도 활동은 무리라고 소속사는 판단했다. 이에 오혁은 향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

컨디션 난조로 인해 무대에 오르지 못하는 아티스트의 속상한 심정도 이해가 간다는 의견도 있는 가운데, 많은 관객들이 오랫동안 기다리던 상황에서 공연이 취소됐다고 일찍 공지하지 못한 소속사의 판단은 미흡한 대처였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 besodam@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