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위너 ''YG 내부 혼란..앨범 작업 영향 없었다''(인터뷰②)
등록 : 2019-05-16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그룹 위너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가 최근 '승리 버닝썬 사태'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내부적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한 가운데에도 "앨범 준비에 특별한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위너는 16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새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강승윤은 '소속사가 (최근)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 앨범을 준비하는데 영향이 있었냐'는 물음에 "저희 앨범 준비는 저희가 작업실에서 열심히 작업하기 때문에 크게 지장을 받는 부분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강승윤은 "심리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다기보다는 그저 팬들에게 빨리 좋은 노래 들려주고 싶다는 마음만 갖고 작업에 몰두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아티스트 관리 부문에 대해서는 "저희에게 특별한 지령이 내려온 건 없었다. 너희가 갈 길을 열심히 가고 팬들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그 덕에 작업에만 몰두할 수 있었다. 압박을 받은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위너는 지난 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WE'를 공개했다. 'WE'는 위너가 지난해 12월 발매한 싱글 'MILLIONS(밀리언즈)' 이후 약 5개월 만에 발표한 신보다. 'WE'에는 타이틀 곡 '아예'(AH YEAH)를 비롯해 '동물의 왕국', '몰라도 너무 몰라', 'BOOM' 등 신곡 4곡과 'EVERYDAY' 리믹스 버전, '첫사랑' 등 스페셜 보너스 2곡 등 총 6트랙이 담겼다.

타이틀곡 '아예'(AH YEAH)는 냉정한 이별의 감정이 쿨하게 표현된 가사와 중독적인 훅이 인상적인 '위너 표' 여름 댄스곡. 현실적인 이별 감성을 위너 만의 청량한 에너지로 승화시켰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