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손 놓지마''...뉴이스트, 완전체로 전하는 최고의 팬송 '노래 제목' [퇴근길 신곡]
등록 : 2019-03-15

[OSEN=장진리 기자] 뉴이스트가 완전체로 3년 만에 완전체 신곡 '노래 제목'을 발표했다.

뉴이스트는 15일 오후 6시 스페셜 디지털 싱글 '노래 제목'을 공개했다. 

'노래 제목'은 뉴이스트가 지난 2016년 8월 발매한 다섯 번째 미니 앨범 '캔버스(CANVAS)' 이후 무려 3년 만에 발표하는 완전체 신곡. 오늘(15일) 데뷔 7주년을 맞는 뉴이스트는 지금껏 변치 않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 준 팬들과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선보이는 곡이다. 

'노래 제목'은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발라드곡. 잔잔한 피아노 선율과 아름다운 오케스트라에 어우러지는 뉴이스트 멤버들의 서정적인 보컬과 랩이 마침내 완전체로 돌아온 뉴이스트의 색다른 매력을 전달한다. 특히 '노래 제목'은 뉴이스트 앨범을 위해 멤버들이 오래 전부터 아껴둔 곡으로 알려졌다. 멤버들은 7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변치 않은 믿음으로 뉴이스트에게 '새로운 봄날'을 선사한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 진정성 있는 가사를 완성했다. 

"이 노래 들어요 다 알 수가 있죠/ 당연했던 모든 게/ 너의 고마움이란 걸 채워둔 일기야/ 비탈길에 나는 널 마음껏 표현치 못했던/ 휘청이는 힘없는 내가 싫었죠/ 눈물길에 손을 내준 너/ 이 노래 들어요"

"네가 외롭다 말하면 좀 더 안아주고/ 보고 싶다 말하면 네 앞에 있을게/ 변치 말고 그대로 있어 줘 내 곁에 있어 줘 / 길 잃은 나에게 지붕이 돼 준 너 / 아낌없이 다 줄게 / 바보 같은 나의 모습이라도 / 널 위해 적은 가사에 시작은 너였으면 해 / 이 노래 제목을 나 대신 채워줘" 

팬들을 향한 마음을 꾹꾹 눌러담은 '노래 제목'에서는 뉴이스트 멤버들이 팬들에게 전하는 고마움이 오롯이 전달된다. 길을 잃은 것 같은 뉴이스트에게 비바람을 피할 수 있는 따뜻한 지붕이 되어준 뉴이스트.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하며 "믿어 달라"는 약속을 전했던 뉴이스트는 화려하게 핀 꽃이 돼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팬들의 계절에 돌아와 마침내 다섯 명이 모여 활짝 만개한 꽃이 된 뉴이스트는 "꽉 잡은 손 놓지 말자"고 또 한 번의 소중한 약속을 전달한다. 

뉴이스트 멤버들이 직접 쓴 손편지 같은 노래다. 팬들의 몫으로 제목까지 남겨둔 '노래 제목'은 팬들이 부르는 대로 영원히 남을 최고의 팬송이다. /mari@osen.co.kr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