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빌보드→아메리칸→그래미'' 방탄소년단 매직ing..美 3대시상식 접수 완료(종합)[Oh!쎈 레터]
등록 : 2019-02-11

[OSEN=이소담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까지 진출하면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을 모두 점령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각) 미국 LA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레드카펫 입성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날 레드카펫 MC들은 “전 세계 아미(공식 팬클럽명)들이 너무 궁금해하고 있다. 새 앨범은 언제 나오는가”라며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소식을 궁금해하기도. 이에 대한 방탄소년단의 대답은 “새로운 앨범은 아미에게 돌려주는 이야기가 될 것”였다. 그래미에 선 것은 아시아 아티스트 중 최초.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하며 아미들의 뜨거운 함성을 한몸에 받았다.

미국에서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그래미 어워즈가 3대 음악시상식으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이 모두 밟은 무대들이다.

그 역사의 시작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7년과 2018년 2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초청됐고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이는 K팝 아티스트 최초의 일. 방탄소년단의 글로벌한 영향력은 이전부터 관측되고 있었지만,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글로벌 인기를 공식적으로 인정 받은 계기가 된 순간이었다.

이어 지난해에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도 진출했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투어로 인해 안타깝게 축제의 자리에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과시했다.

3대 음악시상식 도장깨끼에서 난제는 그래미였다. 그래미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를 지닌 시상식으로, 보수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이 역시 해내면서 세계적인 아티스트로서 또 한번 인정받게 됐다.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3집  LOVE YOURSELF 轉 ‘Tear’의 앨범 패키지를 디자인한 허스키폭스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에 노미네이트되기도. 비록 수상은 불발됐지만 방탄소년단 앞에는 ‘그래미 노미네이터’라는 수식어가 붙게 됐다는 점만으로 이미 눈부신 성과를 이뤄냈다.

이 같은 기세라면 더 넓은 무대에 대한 가능성도 무한하다. 빌보드-아메리칸-그래미 어워즈까지 이어지는 3대 음악 시상식 도장깨기까지 성공한 방탄소년단이 아닌가. 말하는 대로 이뤄지는 방탄소년단의 매직 역시 계속해서 진행형이다. / besodam@osen.co.kr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