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빌보드, 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 함께 감격..''짧지만 엄청난 존재감''[Oh!쎈 데?]
등록 : 2019-02-11

[OSEN=박소영 기자] “역시 BTS”

미국 유력 매체 빌보드가 방탄소년단의 첫 ‘그래미 어워드’ 입성기를 심도 깊게 다뤘다. ‘빌보드의 아들’인 방탄소년단이기에 흐뭇한 ‘아빠 미소’는 보너스였다. 

11일(한국 시각)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해 짧지만 엄청난 영향력을 뽐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다시 그래미 무대에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며 전 세계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 열린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앞서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에 후보로 올라 수상을 기대하게 됐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그럼에도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핫했다. 

본식 전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MC들은 “팬들 뿐만 아니라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아티스트들 대부분 방탄소년단과 사진을 찍고 싶어 한다”고 들떠했고 방탄소년단이 도착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BTS를 연호했다. 

특히 이들은 멤버들에게 “전 세계 아미 팬들이 너무 궁금해하고 있다. 새 앨범은 언제 나오는가. 봄인가 여름인가”, “첫 그래미 시상식에 왔는데 소감이 어떤가”, “오늘 누굴 가장 만나고 싶은가”, “제이홉 생일 축하한다” 등의 질문을 쏟아내며 넘치는 팬심을 자랑했다. 

위풍당당한 턱시도 자태로 그래미에 입성한 방탄소년단은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가장 뜨거운 밤을 보냈다. 빌보드가 공개한 현장 영상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제니퍼 로페즈, 레이디 가가 등의 무대를 온몸으로 즐기며 넘치는 흥을 발산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Fake Love'에 맞춰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 다시 돌아 오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동양에서 온 월드 와이드 아티스트를 향해 객석에선 박수와 함성이 쏟아졌다. 

빌보드는 ‘그래미 어워드’ 자체를 즐기는 방탄소년단의 비하인드 영상과 인터뷰 코멘트를 보도하며 이들의 ‘그래미’ 데뷔를 함께 기뻐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빌보드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