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마이크로닷, 20년 전 원금으로 합의 시도? 소속사 '묵묵부답'
등록 : 2019-01-11
[스타뉴스 이정호 기자]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래퍼 마이크로닷(25·신재호)이 친척을 통해 합의를 시도했으며 한국 활동 복귀를 희망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한 매체는 마이크로닷과 매우 가까운 친척은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1998년 경 사기당했다는 일부 피해자들과 극비리에 개별적으로 접촉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닷 측이 밝힌 합의 조건은 20년 전 채무에 대한 원금 변제.

또한 매체는 "마이크로닷의 친척의 말을 빌려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가 한국 활동을 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합의를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닷 측에 연락을 취했지만 소속사는 묵묵부답인 상태다. 마이크로닷 본인 또한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상태. 일명 '빚투' 논란이 불거진 뒤 잠적설 등 많은 이야기가 나왔지만 마이크로닷은 지금까지 침묵만 지키고 있다.

한편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는 지난해 11월 부모의 사기설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과거 이웃 주민들에게 총 20억원 대에 달하는 빚을 지고 뉴질랜드로 야반도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기소 중지된 마이크로닷 부모의 사기 사건의 재조사에 나섰다.






이정호 기자 direct11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