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조작 논란' 아이즈원, 영화 '아이즈 온 미' 韓日 개봉 취소·연기
등록 : 2019.11.08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영화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포스터
/사진=영화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포스터

조작 논란 여파가 걸그룹 아이즈원(장원영, 미야와키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을 비켜가지 못했다.

오는 15일 공개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영화 '아이즈 온 미: 더 무비'를 볼 수 없게 됐다. 물론 일본에서는 개봉이 취소됐고, 한국 역시 개봉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8일 일본에서 먼저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개봉이 취소됐다. 토호 비주얼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일본 개봉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토호 측은 공개 "공개 취소"라는 제목으로 "11월 15일 공개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아이즈 온 미 : 더 무비'의 개봉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제반 사정을 고려하고 관계 기관과의 협의 후 결정한 것이다. 기대해 주신 분들께 갑작스러운 개봉 취소 소식을 알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에서도 '아이즈 온 미: 더 무비'의 일정 변경 소식이 전해졌다.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측은 "그룹 아이즈원의 콘서트 실황을 담은 '아이즈 온 미: 더 무비'는 오는 15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부득이하게 상영이 잠정 연기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 '아이즈 온 미: 더 무비' 측은 "개봉을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과 관객 여러분께 갑작스런 개봉 잠정 연기소식을 전하게 되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관객 여러분의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