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씨네타운' 조진웅 '''블랙머니', '론스타' 사건 조명..눈 뜨고 코베인 심정''
등록 : 2019.11.08

[사진=SBS 보는 라디오 화면] '블랙머니'에 출연하는 배우 조진웅(오른쪽)과 연출한 정지영 감독이 '씨네타운'에서 입담을 뽐냈다.

[OSEN=연휘선 기자] '블랙머니’의 배우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이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작품의 모티브가 된 '론스타'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8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스페셜 DJ를 맡은 배우 박정민의 진행에 맞춰 '씨네타운' 청취자들에게 근황을 밝혔다.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은 영화 '블랙머니'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조진웅은 "우리나라에 실제 있던 일을 극화시켰다. 있어서는 안 되는 금융사기극을 스캔들로 다룬 영화"라며 '블랙머니'가 과거 '론스타' 사건을 극화시킨 작품임을 설명했다. 

특히 영화는 '론스타' 사건을 계기로 대두된 '모피아' 문제를 조명하는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정지영 감독은 "마피아라는 단어가 있지 않나. 전현직 경제 관료들의 세계가 마피아 같은 조직처럼 움직인다는 느낌으로 '모피아'라는 말이 붙었다. 그런데 이건 한국에서 만든 조어고, 개인적으로는 '머니'와 '마피아'를 합쳐서 '돈을 움직이는 마피아'라는 뜻으로 '모피아'를 해석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영화에 '모피아'들에 의해 움직이는 우리들의 모습이 가관이다. 제가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가 눈 뜨고 코베인 심정이라 그렇다. 저도 실제 그때 대학생이었는데 이게 왜 이슈가 되지 않았을지, 그들의 권력이 무엇일지 궁금했다. 그런 것들을 재해석하면서 앞으로 그런 일이 없어야겠다고 각성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강조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조진웅 분)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13일 개봉.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