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실화영화 다시 通할까 [종합]
등록 : 2019.10.10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블랙머니' 주인공 조진웅과 이하늬, 정지영 감독/사진=김휘선 기자
'블랙머니' 주인공 조진웅과 이하늬, 정지영 감독/사진=김휘선 기자

"이 사실에 대해 생각해보고 토론해보고 싶다."

정지영 감독이 또 하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로 관객과 만난다.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블랙머니’는 대한민국 최고 금융스캔들을 파헤치려는 양민혁 검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부러진 화살’ ‘남영동 1985’ 등 실화를 바탕으로 영화를 만들어온 정지영 감독이 론스타 사건을 모티프로 기획해 화제를 모았다. 조진웅이 금융 스캔들을 파헤치는 양민혁 검사를, 이하늬가 통상 전문 변호사 김나리 역을 맡았다.

정지영 감독은 "우리가 살면서 영화로 만들만한 여러 실화들이 있다"면서 "그 중에서 내가 끌리는 건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알든 모르든, 좋든 나쁘든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사건들이 있다"면서 "그에 대해 꺼내놓고 생각하고 토론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조진웅은 "이런 사건이 있는지 잘 몰랐다"면서 "이 사건에 대해 관객들이 잘 알 수 있도록 만들었다. 만든 건 저희들이 '쎄가 빠지게' 했느니 극장에 오셔서 편하게 보고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하늬도 "만들어지는 것 만으로 의미가 있는 영화가 있다는 걸 이번 작품을 하면서 느꼈다"면서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님이 이 영화를 만드는데 사명감과 책임감이 엄청 났다"고 말했다. 이어 조진웅이 곁에서 "너도 그래"라고 화답했다.

정지영 감독은 '블랙머니'에 최근 한국사회에 큰 화두가 돼 있는 검찰 개혁에 대한 여러 질문도 담겨있다고 말했다. 정지영 감독은 "이 작품을 끝내고 나니깐 검찰 개혁, 성역 없는 수사가 (시대적 화두가) 됐더라"며 "이 영화와 이런 화두가 맞붙어서 어떻게 전개될지 나도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영화를 기획할 때는 그런 의도는 없었다. 금융 비리를 파헤치려 했기에 검사를 주인공으로 놨다. 그러면서 이 검사가 관객처럼 경제를 알아가도록 설정했다"고 덧붙였다.

정지영 감독은 "이 영화가 검찰 개혁과 맞물려 있는 여러 화두가 들어있는 건 틀림없다"면서 "나쁘지 않다. 다만 이 영화에는 성역없는 수사가 중요하다거나 검찰 개혁이 중요하다는 그런 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영화가 우리들이 살아가는 세계에 도움이 될 것이다.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그런 정지영 감독에 대해 존경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하늬는 "살아 생전에 같이 작업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을까 싶었는데 정지영 감독님과 같이 하게 돼 너무 기뻤다"면서 "정지영 감독님과 조진웅이 이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한다는 사명감과 책임감이 어마어마했다. 그래서 현장이 화기애애했지만 동시에 열정으로 지글지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영 감독님은 전설이면서도 청년 같다. 너무 열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지영 감독은 "전설이라는 말은 하지 말라"며 쑥스러워 했다.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 이하늬 두 배우에 대한 만족를 드러냈다. 정지영 감독은 사회를 맡은 박경림이 "양민혁 검사가 조진웅이라 캐스팅했다는 소리가 있다"는 질문에 "그건 잘못 전달됐다"면서 캐스팅 뒷이야기를 밝혔다. 정지영 감독은 "언젠가 조진웅과 같이 해보고 싶었다. 두 번쯤 만나서 연기를 한 걸 보는데 조진웅이 양민혁 역을 내 생각보다 플러스알파를 보여주더라"며 "그랬더니 조진웅이 '사실은 제가 양민혁이다'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건 배우가 캐릭터를 체화했다는 뜻이라 흐믓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진웅은 "제가 그런 건방진 이야기를 했나요?"라면서 "진실을 말하자면 제가 저를 믿지 않으면 누가 저를 믿겠냐"라고 자신의 연기 방법을 설명했다.

이하늬에 대해서도 정 감독은 "이하늬가 김나리 역에 딱 맞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면서도 "그런데 주위에서 모든 사람들이 이하늬를 추천하더라. 그래서 만나봤다. 그래도 잘 모르겠더라. 그래서 변죽만 올리고 헤어졌다"고 말했다. 이에 이하늬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만났는데 마치 면접 보듯 봤다"고 설명했다.

정지영 감독은 "그래서 이하늬가 출연한 영화들을 봤는데 그래도 잘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이하늬는 "('블랙머니' 김나리 캐릭터와는 정반대인) '극한직업'과 '열혈사제'를 보셨다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지영 감독은 "그러다가 예능 프로그램을 보는데 다른 예능인들과 달리 너무 자신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표현하더라. 그래서 만나서 같이 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지영 감독은 "이하늬에게 다른 주문은 하지 않았다. 그저 당신은 예쁘고 아름답지만 그건 당신의 무기가 아니다. 두뇌와 실력이다. 지성을 내보여라, 그렇게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정지영 감독과 조진웅, 이하늬가 그린 론스타 사건의 진실 파헤치기가 어떻게 그려졌을지, '블랙머니'는 11월 13일 관객과 만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