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벌새', 중2 은희의 1994년 그리고 성수대교..우리의 성장기 [종합]
등록 : 2019.08.14
[스타뉴스 용산=김미화 기자]
/사진='벌새' 스틸컷
/사진='벌새' 스틸컷


'벌새'가 한 사춘기 소녀의 성장기를 통해 1994년 우리 나라를 들여다보며 한국적이면서 보편적 성장드라마를 그려냈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벌새'(감독 김보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보라 감독과 주연배우 박지후, 김새벽이 함께 했다.

'벌새'는 성수대교가 붕괴된 1994년, 거대한 세계 앞에서 방황하는 중학생 은희가 한문 선생님 영지를 만나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마주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작품이다. '벌새'는 개봉 전부터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 받았다.

'벌새'는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제 69회 베를린국제 영화제, 제 18회 트라이베카국제영화제 등 유수 영화제에서 25관왕을 달성하며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영화는 자신 앞에 펼쳐진 알수 없는 거대한 세계를 궁금해하는 은희(박지후 분)를 통해 그리고 은희가 지나는 1994년 한국사회를 통해 특별하면서도 보편적인 이야기를 그려낸다.

김보라 감독은 25관왕 수상 소감을 묻는 질문에 "상을 많이 받아서 감사한 마음이다. 그런데 계속 받아서 얼떨떨하고 불안한 마음도 있었다"라며 "좋은게 올 때 불안한 것이 찾아온다는 느낌이 들었다. 상이라는 것이 받을수도 안 받을 수 도 있다. 감사하지만 의미를 너무 두지 말자고 생각했다. 내가 받은 상은 의미를 안 두려고 했는데 촬영 감독님이나 음향, 그리고 새벽씨가 상을 받거나 한 것은 너무 기뻤다"라고 밝혔다.

김보라 감독은 "영화는 원래 러닝타임이 3시간 30분이었다. 지루해서, 스스로에게 '정신차려라'해서 2시간 반으로 나왔다"라며 "주변에서 많이 줄이라는 이야기를 했고, 배경도 1994년이 아니라 현대로 하라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것은 놓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김보라 감독은 2011년 단편 영화 '리코더 시험' 후 7년 만에 장편 영화로 관객을 만나게 됐다.

김 감독은 '리코더 시험'의 주인공이 초등학생 은희였고, '벌새'의 주인공이 중학생 은희라는 것을 언급했다. 김 감독은 "당시 단편을 본 관객들이 이후에 은희는 어떻게 됐냐고 물었고, 그 물음이 '벌새'의 동력이 됐다"라고 말했다.

김보라 감독은 "'벌새' 후에 은희의 이야기를 안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어제 박찬욱 감독님의 추천사를 받았는데 '속히 속편을 내놓으라'고 하셨다. 이러다가 하게 될까 하는 생각도 든다"라며 "지금 마음은 은희 말고 다른 얘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는데 어떻게 될지 몰모르겠다.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알 것 같다"라고 전했다.

/사진='벌새' 스틸컷
/사진='벌새' 스틸컷


은희 역할을 맡은 박지후는 "제가 2003년 생이지만 1994년 은희를 연기하며 공감이 갔다. 삐삐를 쓴다는것 말고 크게 다른 것이 없었다. 10대 사춘기 소녀인 저와 비슷해서 공감하며 연기했다"라며 "제가 생각하는 은희는 또래의 평범한 학생이었다. 남자친구에게 잘 보이고 싶고 후배 앞에서 센언니 되고 친구와 노는것을 즐기지만 사랑 받고 싶은 마음이나 쓸쓸함이 있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벌새' 스틸컷
/사진='벌새' 스틸컷


김새벽은 은희의 한문 선생님 영지 역할을 맡았다. 김새벽은 "사람에 상처 받았지만 연결 해보려고 하는 사람이다. 사람을 대할 때, 또 은희를 대할 때 소녀가 아니라 인간으로 대한다"라며 "한문 학원에서 한자 쓰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걸 잘 쓰고 싶었다. 다이소에 가서 작은 칠판을 사서 혼자 연습을 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세계에서 먼저 인정 받은 보편적인 한국의 성장담 '벌새'가 가을로 넘어가는 문턱에게 관객에게 감동과 재미를 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벌새'는 8월 29일 개봉한다.



용산=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