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니콜 키드먼, 미모 어디갔나..초췌한 얼굴 한 복수의 여신[Oh!쎈 컷]
등록 : 2019.08.14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니콜 키드먼의 파격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니콜 키드먼의 범죄스릴러 신작 영화 '디스트로이어'(캐린 쿠사마 감독)가 9월 개봉을 확정 짓고 런칭 스틸을 공개했다.

'디스트로이어'는 범죄조직 잠입수사 중 죽은 연인의 복수를 그린 범죄스릴러. 극 중 기나긴 복수의 끝을 꿈꾸는 형사 ‘에린’ 역을 맡은 니콜 키드먼의 파격 비주얼 스틸은 보는 이의 놀라움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특히 매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와 화려한 변신으로 평단과 관객의 찬사를 받는 니콜 키드먼이기에 더욱 관심을 모으는 터.

해외 유력 매체 버라이어티는 “니콜 키드먼은 이 영화에서 단순히 색깔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변해버린다. 그녀의 그 어떤 캐릭터도 '디스트로이어'에 비교할 수 없다!"라고 평했다.

이 외에도 “당신은 한번도 니콜 키드먼의 이런 모습을 본 적이 없다!” _ Le Figaro, “올해 최고의 연기 중 하나!” _ The Wrap, “니콜 키드먼 최고의 작품!” _ The Playlist, “니콜 키드먼은 우리 세대의 가장 위대한 배우이다!” _ Splash Report, “니콜 키드먼의 연기는 정말 놀라우며 잊을 수 없다. 배우로서 자신의 능력이 최고라는 것을 증명했다!” _ Toronto Star 등의 평이 그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걸 파이트'로 칸 영화제를 비롯해 선댄스영화제, 도빌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는 캐린 쿠사마 감독의 신작이다.

/nyc@osen.co.kr

[사진] '디스트로이어' 스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