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이현균, '비스트' 카톨릭 부제로 합류..긴장감↑[공식입장]
등록 : 2019.06.13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이현균이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제공배급 NEW, 제작 스튜디오앤뉴)에 합류해 범죄 스릴러의 긴장감을 더한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물.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등이 가세했고 ‘방황하는 칼날’의 이정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현균은 ‘비스트’에서 한수(이성민 분)가 조사 중인 살인사건에 얽히게 되는 카톨릭 부제 채필교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더하며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과거 의대 출신인 채필교는 모종의 사건으로 사제의 길을 걷게 된 인물로, 사건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예고돼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의사와 검사, 교도소 직원 등의 다양한 직종을 연기하며 현실적이면서도 묵직한 존재감으로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현균은 ‘비스트’를 통해 세밀한 감정선을 그려내며 신스틸러의 면모를 입증할 예정이다. 

이현균은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을 시작으로 ‘남자 충동’ ‘프랑켄슈타인’ 등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연기파 배우다. 영화 ‘감시자들’을 통해 활동영역을 넓힌 이현균은 영화 ‘1987’에서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을 세상에 알린 의사 오연상을 연기하며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데 이어 드라마 ‘라이프’에서 구조실장 역으로 사랑을 받았다. 

이후 드라마 ‘여우각시별’ ‘진심이 닿다’ ‘닥터 프리즈너’ 영화 ‘어린 의뢰인’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입증했다./ watch@osen.co.kr

[사진] 다인엔터테인먼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